본문 바로가기
겨울이야기/장비리뷰

[장비리뷰] 1819 오가사카 FCS 데크 (OGASAKA FCS) 리뷰

by 해피한 김과자블루스웨터 2019. 2. 7.















스노우보드 장비 사용기 & 리뷰





1819 오가사카 FCS 데크 (OGASAKA FCS)








때는 바야흐로 2018-2019 시즌.

작년에 FCL을 잊지 못하고 올해도 또다시 오가사카 데크에 손을 대게 됩니다. 제가 활동하는 ATS 커뮤니티에서 오가사카 예판을 진행하였기에 쉽게 접근할 수 있었던 이유도 있습니다. 오가사카는 일본의 스포츠장비 회사로 꽤나 오래된 연혁을 자랑합니다. 스노우보드 뿐만 아니라 스키에서도 유명합니다. 오가사카 FC 는 풀카브의 약자로써 좀 더 카빙에 특화된 데크라 할 수 있습니다. 최근에 나오는 해머쉐잎의 라인은 아닙니다. 라운드와 해머의 중간 쉐잎인 세미해머 쉐잎입니다. FC 라인은 몇가지로 나뉘게 되는데요. FC, FCL, FCS, FCX 로 나뉘게 됩니다. FC와 FCL은 디자인 빼고 같다고 보시면 되고 FCS, FCX 순으로 하드한 데크 입니다. 저는 이번시즌 지인 찬스로 FCS 를 좋은 가격에 가져오게 되었습니다. ^^;;;


작년까지도 FC를 사용했기에 무리없이 사용가능할 거라고 생각한 이유도 있습니다. 해머 쉐잎 데크를 안타려는 마음도 조금 있었구요. 어쨋든 타보니 FCS는 굉장히 좋은데크임에 틀림이 없습니다. 그 이유는 천천히 설명해 보겠습니다.






FCS 의 특징




1. 몇 없는 세미해머 라인






보드판도 트랜드에 민감하여 어느새 해머데크를 슬롶에서 쉽게 찾아볼수 있을 정도 가 되었습니다. 물론 라운드 데크는 예나 지금이나 많이들 타시죠. FC 라인의 큰 특징은 바로 FC가 세미 헤머 타입의 데크라는 것입니다. 어찌보면 이도 저도 아닌 데크가 될수도 있으나... 타본 결과는 상당히 재미있는 데크 임에 분명합니다. 해머데크 만큼의 엄청난 그립감을 선사하지는 못하지만 라운드 보다는 분명히 그립감이 높고 엣징이 상당히 날카롭습니다. 면도날 턴이랄까요... 







2. 날카로운 엣징감







위에도 설명했지만 이 데크는 해머데크만큼의 묵직함과 말도안되는 그립을 주진 않습니다. 이부분은 약간 다르게 느껴지는 부분인데 턴이 상당히 날카롭습니다. 이 느낌은 데크의 가벼움에서 오는 것일수도 있겠습니다만 ... 어쨋든 그렇게 느끼고 있습니다.

그립감 또한 상당히 좋습니다. 제 경우는 엣지튠(88/0.5)을 하여 사용하였는데요. 처음 타고 정말 말도 안되는 그립감과 날카로운 턴진입에 깜짝놀랐습니다.




[루디스] 19/20 스키 덧장갑 오버글러브/보드/스키/장갑, 사이즈:19/20 루디스 오버글러브 (블랙)




*** 파트너스 활동을 통해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을  있음"




3. 다소 아쉬운 플렉스






타면서 조금 아쉬운 부분으로는 살짝 부족한 플렉스 부분입니다. 물론 예전으로 치면 굉장히 하드한 타입에 속하는 데크임에 분명 하지만 요즘 데크들이 어디 좀 단단한가요? FC에 비해서는 플렉스 차이가 많이 납니다. FC와 FCS를 그냥 비슷하게 생각하시면 안됩니다. 분명히 플렉스 차이가 있습니다. 예전에 타봤던 데크들과 비교해서는 앤썸과 가장 많이 비슷하다고 할수 있겠습니다. 롬의 앤썸은 굉장히 재밌게 탔던 데크 인데요. 누르면 팡팡 튀는 리바운드와 적당한 그립과 엣징. 굉장히 비슷했습니다. (14앤썸 라운드덱 기준)







4. 내구성 & 아쉬운 외관






이 부분은 지극히 개인적인 부분이라서 뭐라 말하기가 그렇습니다만... 저는 상당히 아쉽네요. 1819 FCS는 디자인이고 뭐고 없습니다. 그냥 시커먼쓰 입니다. ㅠㅠㅠㅠㅠㅠㅠㅠㅠ 스티커질 하기는 아주 좋습니다. 유광블랙이라서 스티커도 아주 잘붙고 좋네요...하하^^;

내년에는 용이라도 찐하게 넣어주세요... 내구성은 좀 더 써봐야 알겠지만 상당히 좋은 편 입니다. (1일 10~20회 리프트 탑승기준) 베이스는 뭐 많이 탈수록 소모되는것은 당연하지만 평일에도 상당히 많이 탔던 기준으로는 좋은편 입니다. 왁싱이야 자주먹이면 더 좋겠죠. 유광이라서 기스도 많이 날줄 알았는데 딱히 그렇지도 않습니다. 오히려 더 관리가 잘되는듯 까임이나 사용감이야 당연히 생기지만 특별한 잔고장? 은 없이 매우 잘 사용중입니다.





총평 & 사용후기


기존에 사용하던 메인데크가 FC 였기때문에 큰 이질감 없이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FC 에서 부족하다고 느꼈던 플렉스를 충족시켜 주었고 그에 따른 프레스시 리바운딩은 덤으로 얻었습니다. (FC는 리바운딩이 굉장히 약했던 기억이) FC 특유의 날카로움은 그대로 가져오고 그립감은 더욱 높아졌습니다. 스킬업을 위해 이 데크를 선택하신다면 정말 후회없는 선택이 될것입니다. 다만 단점을 꼽자면 데크가 너무 말린다는 것입니다. 딱히 프레스를 주는것도 아닌데... 나는 직진 하고 싶은데... 데크가 벌써 훅 말아버린다고 할까요? 처음에 그에 따른 다운 타이밍을 찾기에 애를 먹었습니다. 말아 말아 턴을 하는 스타일이라면 문제가 없겠지만 직진성을 추구하는 분들은 과감히 패스 하셔도 좋을것 같네요. 구매를 생각하신다면 한사이즈 길게 가시길 추천드립니다. 내년에는 FCX 가즈아~!!!








** 이 리뷰는 스노우보드에 미쳐있는 한 사람으로써의 솔찍한 후기이며, 피땀눈물의 자급자족 구매사용기 입니다.







#오가사카 #오가사카데크 #FC #FCS #FCX #스노보드 #스노우보드 #데크추천 #1819오가사카 #1819FCS



댓글0